최근 포토로그


[에세이] 커뮤니케이션은 마주보는 것 에세이




온라인상에 특히 조심해야 될 것은 글을 읽고 쓰는 태도일 것이다. 마주 보며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글에 대한 오해가 있을 수가 있다. 글 내용에 오해를 가지고 기분이 안 좋을 때, 답변을 쓰면 글안에서 나쁜 태도가 나타난다. 그래서 마음을 가다듬고 차분한 상태에서 글을 작성해야 된다. 그래야 상함과 오해가 쌓이지 않을 것이다. 혹여나 악의를 가진 글을 보았다면 답변을 할 가치가 있을 까? 이에 대한 예방과 가장 좋은 방법은 만나서 이야기하는 것이다. 즉 커뮤니케이션은 마주보는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