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10인 "김웅용" 명언



내가 지적하고 싶은 것은 ‘평균’이란 모호한 기준이다.
사람은 잘하는 분야가 있고 그렇지 못한 분야가 있다. 한 과목에서 특출난 학생이 있으면 그 점을 부각시켜 인정해야 하는데 모든 학점을 평균해서 평가한다. 두 과목 평균 80점을 맞은 학생보다 한 과목 100점, 다른 한 과목 50점을 받은 학생이 특정 분야는 훨씬 우수한데 세상은 평균 80점 학생을 더 알아준다. 각기 다른 분야에서 100점을 맞은 학생들을 잘하는 분야에서 같이 연구할 수 있게 하면 엄청난 시너지를 낼 수 있는데 그걸 잘 모르는 것 같다.

-서울신문 인터뷰 중에서







김웅용(金雄鎔, 1963년 3월 7일 ~ )은 대한민국의 공학자이다.

4살 때인 그는 일본에서 8시간 동안의 지능검사를 통해 IQ 210을 기록해 1980년판 기네스북에 "세계 최고 지능 지수 보유자"로 등재되었다. 그가 5살이 되었을 때에는 자국어 이외에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일본어의 4개 국어를 구사할 수 있었다. 또한 그는 구구단을 배운 지 7개월 만에 미적분을 풀 수 있었다고 한다. 5살이었던 1967년 11월 2일, 일본의 후지 TV에 출연해 방청객들 앞에서 막힘없이 미적분을 풀어내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그리고 그 방송에서 독일어, 중국어, 스페인어, 베트남어, 타갈로그어, 일본어, 한국어로 시를 짓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출처: 위키백과



사진 출처 및 캡쳐: 네이버 검색


덧글

  • 동굴아저씨 2012/08/29 18:23 # 답글

    높으신 분들은 이런말 들으면 무슨 생각을 할려나....
  • 최해도 2012/08/30 20:55 #

    예^^ 평균이란 기회이 너무 애매모호하죠^^ 댓글 감사합니다!
  • 하저로어 2012/08/29 18:49 # 답글

    오맼...
  • 최해도 2012/08/30 20:55 #

    ^^댓글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광고